통일교 창시자 문선명 총재 별세
통일교 창시자 문선명 총재 별세
  • 연합뉴스
  • 등록일 2012.09.03 21:42
  • 게재일 2012.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교 창시자인 문선명<사진> 총재가 3일 오전 1시54분 통일교 성지인 경기도 가평에서 별세했다. 향년 92세.

안호열 통일그룹 대외협력실장은 “문 총재가 오늘 새벽 경기 가평의 청심국제병원에서 성화(聖和)했다”고 밝혔다.

문 총재는 지난달 14일 감기와 폐렴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 현대의학으로 병세 호전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에 따라 31일 가평 청심국제병원으로 옮겨졌다.

고인은 1920년 1월6일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났으며 일본 와세다대 전기학과를 졸업하고 1954년 통일교를 창시했다. 1957년 일본을 시작으로 해외 선교의 닻을 올린 통일교는 1972년 미국에 진출, 해외 선교를 본격화하는 등 불과 50여년 만에 전세계 194개국 300여만명의 신도를 거느린 종교 단체로 성장했다.

하지만 고인 자신을 `메시아`로 보는 통일교의 교리 때문에 늘 이단 시비에 휘말렸으며 이승만 정권 시절을 비롯, 모두 6차례나 수감 생활을 하기도 했다. 통일교 측은 문 총재의 부인 한학자(69) 여사와 자녀들이 임종을 지켰다고 전했다. 문선명 총재의 장례는 13일장으로 치러진다. 장례식은 오는 15일 오전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진행되며, 장지는 가평 송산리 천승산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