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세계육상선수권 결산 ◇한국 육상 발전은 여전히 숙제
대구세계육상선수권 결산 ◇한국 육상 발전은 여전히 숙제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1.09.04 21:20
  • 게재일 2011.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민간 투자·노력 배가해야

다만 육상 부문 발전에는 많은 과제가 있음을 다시 한번 환기시켰다. 안방에서 대회가 열렸지만 한국은 당초 목표였던 10개 종목 10위 진입을 달성하지 못했다. 2007년에 이 대회를 유치한 후 메달권 진입 희망이 보이는 종목에 집중투자 했으나 결과는 참담했다.

한마디로 육상에 대한 정부와 민간 차원의 투자와 전력 보강이 더욱 필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보여준 대회였다. 한국 육상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어릴 때부터 체계적인 훈련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초등학교부터 육상이라는 종목에 친숙할 수 있도록, 또 육상을 잘해도 먹고 살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는 믿음을 심어주는 등 환경 변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대회를 마친 김범일 대구시장은 “육상이 인기 없는 한국에서, 그것도 비수도권의 대구에서 개최된 대회지만 선진국 어느 도시에서 열린 대회 못지않게 성공적으로 치렀다”고 자평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