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교통·물류망 확 달라진다
평창 교통·물류망 확 달라진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1.07.07 19:36
  • 게재일 2011.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해양부가 강원도의 철도·도로망을 정비해 2018년 동계올림픽을 유치한 평창을 측면지원한다.

국토해양부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원주~강릉간 복선 전철, 인천~평창을 잇는 고속열차 개통, 올림픽 주경기장으로 직접 연결되는 인터체인지 신설 등의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7일 밝혔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원주~강릉을 30분에 오갈 수 있는 복선 전철은 2017년 완공을 목표로 올해 말 착공된다.

원주~강릉 복선전철은 최고속도 250㎞/h로 달리는 고속화열차가 투입돼 원주와 강릉간 거리 113㎞를 반 시간 거리로 좁힌다. 이 전철이 개통되면 강원 내륙권과 동해안권 간 교통.물류망에 큰 혁신이 예상된다.

인천공항에서 평창을 직접 잇는 KTX도 원주~강릉 복선전철이 개통과 연계돼 2017년 첫선을 보인다.

인천공항부터 평창까지 68분만에 주파할 이 열차는 수요에 따라 용산역, 청량리역 등 서울 주요 지점에서도 정차할 예정이라 수도권과 강원권이 부쩍 가까워질 전망이다.

국토부는 이밖에 강릉~속초를 잇는 고속철도, 원주~홍천~춘천 간 철도, 여주~원주 간 수도권 전철 등도 예비타당성을 검토해 착공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