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지배층 유물 묻힌 대형 신라 고분 발굴
최고 지배층 유물 묻힌 대형 신라 고분 발굴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1.03.22 21:30
  • 게재일 2011.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군 순흥면 태장리 일대 발견… 석실묘서 금동관 파편 등 출토

금동관과 금동 허리띠 등 최고 지배층의 유물이 묻힌 대형 신라고분이 영주군 순흥면에서 발굴됐다.

매장문화재 전문조사기관인 세종문화재연구원(원장 김창억)은 영주 풍기-단산간 지방도 확·포장공사 1구간에 위치한 순흥면 태장리 216의2 일대에서 삼국시대 석실묘 4기를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이 중 가장 규모가 큰 1호분에서 출(出)자형 금동관 파편을 비롯해 금동 허리띠 파편, 금동 귀걸이 등도 수습됐다고 덧붙였다.

1호분은 석실(石室) 내부 규모가 동서 길이 8m70㎝에 남북 폭 2m30㎝로 지금까지 이 지역에서 확인된 고분 중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석실을 덮은 돌뚜껑 4개 중 가장 큰 것은 무게가 13.2t이나 되며, 훼손되거나 쓸려 나가고 남은 봉분 지름은 14~15m에 이른다. 나머지 세 무덤은 석실 길이 2.9m~4m로 1호분보다 훨씬 작다.

조사단은 “이는 이 지역에서 확인한 신라시대 최대 규모 고분”이라면서 “무덤을 만든 시기는 서기 500년 무렵으로 본다”고 말했다.

석실 서쪽 벽면에 외부로 통하는 문을 마련한 이른바 횡구식 석실분인 1호분은 처음 무덤을 만들고 시신을 매장한 후에도 서너 차례 몇 사람을 더 묻은 이른바 추가장(追加葬) 형식의 무덤인 것으로 조사됐다.

1호분에서는 말의 엉덩이를 치장하는 마구도 여럿 나왔는데 하트나 나뭇잎, 물고기 꼬리 모양의 얇은 철판을 금 도금하거나 테두리에 은못을 박아 꾸민 것들이다. 이밖에 쇠칼 쇠낫 방추차 토기 등이 나왔다.

출자형 금동관을 비롯한 유물 대부분은 극심한 도굴로 파편 형태로만 수습됐다.

조사단은 “부장품으로 보아 이곳에 묻힌 사람은 순흥 지역 최고 수장층으로 추정된다”면서 “묻힌 사람의 사회적 위계와 성격은 물론 당시 고구려와 맞닿은 신라의 변경지역으로서 순흥의 지리적·전략적 중요성과 위치를 재조명해 줄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