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를란, 대회 MVP 골든볼 수상
포를란, 대회 MVP 골든볼 수상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7.12 21:59
  • 게재일 2010.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루과이를 40년 만에 월드컵 4강으로 이끈 스트라이커 디에고 포를란(31·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축구대회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2일(한국시간) 포를란이 월드컵 취재 기자단 투표에서 전체의 23.4%를 얻어 득표율 21.8%를 기록한 네덜란드의 중원사령관 베슬러이 스네이더르(바이에른 뮌헨)를 제치고 골든볼 수상자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스네이더르가 실버볼의 주인공이 됐고 16.9%의 지지를 받은 스페인의 간판 공격수 다비드 비야(FC바르셀로나)가 브론즈볼을 수상했다.

포를란은 조국인 우루과이가 독일과 3-4위전에서 져 4위에 그쳤지만 인상적인 활약으로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4위팀에서 골든볼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그러나 5골 1도움을 사냥한 포를란은 아쉽게도 득점상인 `아디다스 골든부트`(골든슈)를 5골 3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독일의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에게 넘겨줬다.

포를란은 이번 월드컵 3-4위전까지 7경기에 모두 출전했고 루이스 수아레스(아약스), 에딘손 카바니(팔르르모)와 3각편대를 이뤄 우루과이의 공격을 이끌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