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팀끼리 월드컵 결승 치른다
유럽팀끼리 월드컵 결승 치른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7.07 23:30
  • 게재일 201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산 8번째… 네덜란드 우루과이 3대2 꺾고 우승도전

네덜란드가 7일(이하 한국시간) 우루과이를 꺾고 결승에 오르면서 결국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축구대회에서는 유럽 팀끼리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네덜란드는 독일-스페인 경기 승자와 12일 오전 3시30분 요하네스버그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지구촌 최대축구잔치인 월드컵에서 유럽 팀끼리 결승에서 맞붙는 것은 이번이 여덟 번째다.

제2회 대회가 열린 1934년 이탈리아-체코슬로바키아를 시작으로 1938년 이탈리아-헝가리, 1954년 서독-헝가리, 1966년 잉글랜드-서독, 1974년 서독-네덜란드, 1982년 이탈리아-서독에 이어 2006년 독일 대회에서는 이탈리아-프랑스가 결승에서 싸웠다. 그리고 남아공 월드컵에서 2회 연속 유럽 팀끼리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반면 우루과이와 브라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등 네 팀이나 8강에 오르는 돌풍을 일으켰던 남미축구는 결국 쓸쓸히 퇴장했다.

유럽과 함께 세계축구의 양대 산맥을 형성한 남미 팀끼리 월드컵 결승에서 맞붙은 적은 1930년(우루과이-아르헨티나)과 1950년(우루과이-브라질) 두 차례 있었다.

유럽 팀끼리 결승에서 만나게 되면서 유럽은 비(非) 유럽대륙에서 개최된 월드컵에서 한 번도 우승하지 못한 징크스까지 날려버릴 수 있게 됐다.

2006년까지 총 18차례 치러진 월드컵에서 유럽과 남미는 각각 9차례씩 우승을 나눠 가졌는데, 유럽은 유럽 대륙에서 개최한 대회에서만 정상을 밟았다.

한편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는 남미의 `복병` 우루과이를 제물 삼아 32년 만의 결승 진출 꿈을 이뤄 월드컵 출전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한다.

네덜란드는 7일(한국시간) 케이프타운의 그린포인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준결승에서 히오바니 판브론크호르스트의 선제골과 베슬러이 스네이더르의 추가골, 아르연 로번의 쐐기골로 두 골을 만회한 우루과이의 거센 추격을 3-2로 뿌리쳤다.

이로써 네덜란드는 지난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결승에 진출, 스페인-독일 4강 경기 승자와 오는 11일 우승컵을 다툰다.

네덜란드는 1974년 서독 대회와 1978년 아르헨티나 대회에서 잇달아 준우승한 게 역대 월드컵 최고 성적이었고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특히 결승이 유럽팀 간 맞대결로 압축돼 유럽팀이 비유럽지역 월드컵에서 우승하지 못했던 징크스가 깨지게 됐다.

반면 자국에서 개최된 1930년 대회와 1950년 브라질 대회에서 우승했던 우루과이는 네덜란드의 벽에 막혀 60년 만의 결승 진출 길목에서 분루를 삼켰다. 8강에 네 팀을 진출시켰던 남미팀은 전원 탈락했고 우루과이는 1974년 서독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0-2 패배를 안겼던 네덜란드에 설욕하지 못한 채 3-4위 결정전으로 밀렸다.

`토털사커의 원조` 네덜란드가 부활을 노리던 우루과이를 맞아 매서운 화력을 뽐내며 결승 진출 티켓을 따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