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우 교육의원 후보, 울릉도 찾아 `한 표` 호소
이해우 교육의원 후보, 울릉도 찾아 `한 표` 호소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10.05.19 21:33
  • 게재일 2010.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우 후보가 울릉군청 민원실을 찾아 한표를 호소하고 있다.
경북도교육의원 선거바람이 울릉도에서 거세게 불고 있다.

최근 경북도교육의원 제 1선거구 김원석 후보가 1박2일 일정으로 울릉도를 찾아 운동을 펼친 데 이어 19일에는 이해우 후보가 울릉도를 찾았다.

이 후보는 이날 울릉군청, 울릉경찰서 등 기관과 울릉읍 도동리 마을을 누비며 자신의 교육경력을 소개하면서 한 표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새 시대, 새 교육, 속 시원한 해우소가 되겠다”며 자신의 이름을 언급하면서 “공교육 내실화, 사교육비 절감, 교육복지 공동체 구현에 함께 하자”고 말했다.

이 후보는 “울릉도는 학생 수가 많지 않기 때문에 기숙형, 자립형 사립형태의 공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당선되면 이를 실현하고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울릉/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