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감 선거 `진흙탕 싸움` 되나
도교육감 선거 `진흙탕 싸움` 되나
  • 서인교기자
  • 등록일 2010.05.18 23:20
  • 게재일 2010.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교육감 선거가 상대방에 대한 네거티브전이 벌어지는 등 진흙탕 싸움으로 번질 태세다.

경북도교육감에 출마한 김구석, 이동복 후보는 18일 경북교육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감 선거에서 불법선거가 자행되고 조사를 받는 현실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영우 후보의 명확한 해명과 수사기관의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공동 성명서를 통해 “이영우 후보는 이미 선관위로부터 두 차례의 구두 경고조치를 받았음에도 불법 동원과 교육 공무원 개입이 의심되는 사건으로 또다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며 “이영우 후보의 솔직한 해명과 구두조치에 대한 사과, 재발방지 약속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들은 “만일 이 사건이 사실로 밝혀지면 이영우 후보는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사정 당국도 사건에 대해 명확하고 신속한 조사를 통해 공명선거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영우 후보 측은 “선거사무소 개소식 때 참석자 동원은 전혀 우리와 관련이 없고 경찰 조사에서도 그렇게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두 후보의 주장은 경북도교육감 선거를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가려는 처사로 밖에 볼 수 없는 만큼 하나하나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고 정도인 정책선거로 가겠다”고 일축했다.

또 이영우 후보 본인 역시, “선거도 교육인 만큼 교육감 선거를 대하는 관점도 정치논리가 아닌 교육논리의 연장 선상에서 봐야 한다”며“학생들에게 `선거가 아름다운 정책대결의 장`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인교기자 igseo@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