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위장신고 도운 혐의 거래업체 30곳 해명 요구
세금 위장신고 도운 혐의 거래업체 30곳 해명 요구
  • 신동우기자
  • 등록일 2010.05.13 23:50
  • 게재일 2010.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역 30여개의 업체가 세금 90여억원을 위장신고한 혐의로 대규모 세금 폭탄을 맞게 됐다.

최근 포항세무서는 포항시 북구 흥해읍 T업체에게 허위 세금영수증을 발급, 세무 위장신고를 도운 혐의를 포착, T업체의 거래업체 30여곳을 대상으로 거래사실에 대한 소명요구서를 발송했다.

논란된 T업체는 지난해 12월께 203억원가량의 세금을 위장신고해 포항세무서로부터 6억5천만원을 추징당한 바 있다.

또, T업체의 대표 A씨(50)는 같은 혐의로 지난 3월께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에서 징역 2년, 집행유예 6월, 사회봉사 120시간, 추징금 1억5천만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A씨는 현재 회사에 물의를 끼친 책임을 지고, 자신의 동생에게 대표 자리를 넘기며 일선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T업체 역시, 법원의 판결과 세무서의 조사자료를 모두 인정해 13일 현재 추징금 전액을 완납한 상태다.

이번 세무 위장신고 사태는 이처럼 T업체 측이 잘못을 시인함으로써 일단락된 듯했으나, 세무서는 이 과정에서 거래업체들이 세금영수증을 허위로 발급해 준 혐의를 포착, 포괄적인 조사에 착수해 소명요구서까지 발송하게된 것. 현재 세무서는 거래업체들에게 문제 자료 내용을 알리고, 이들에 대한 각 업체의 의견을 청취한 뒤 조만간 추징금 등 처벌 강도를 조정할 계획이다.

포항세무서 관계자는 “이번 사태는 정확히 탈세라 부르긴 어렵지만, 거래 내용이 대부분 사실 관계와 달라 여러 가지 의혹이 있다”면서 “우선 해명자료를 받아 각 업체의 입장을 들어본 다음에 향후 계획을 마련할 생각이다.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이에 대한 처벌은 꼭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