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北공격 확인시 중대결정"
정몽준 "北공격 확인시 중대결정"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4.16 22:06
  • 게재일 2010.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을 방문 중인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16일 천안함 침몰사고의 원인이 북한의 공격으로 밝혀질 경우 정부가 중대한 결정을 내리게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군사적 조치 여부에 대해서도 정부로서는 더욱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다며 대북한 강경 조치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정 대표는 이날 일본 정계의 실력자인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민주당 간사장, 다니가키 사다카즈(谷垣禎一) 자민당 총재,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를 차례로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든 가능성을 열고 천안함 침몰원인을 규명하려 하지만 만약 북한의 공격에 의한 것이라면 우리 정부가 중대한 결정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안보야말로 국가의 기본이자 기반인 만큼 정부와 국민이 힘을 합쳐 신속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KAL기 폭파사고, 아웅산 테러 등을 언급하며 “당시 한국이 어떤 군사적 조치도 취하지 못했는데 현재 많은 사람은 천안함 침몰 원인이 북한의 공격으로 밝혀지면 (정부가) 군사적 조치를 못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 정부로서는 그렇기 때문에 더욱 고민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대표는 주일 특파원단 조찬간담회, 니혼게이자이 신문과 인터뷰에서도 이러한 입장을 거듭 피력했다.

정 대표의 이같은 언급은 향후 천안함 침몰사고의 원인이 북한 공격으로 좁혀질 경우 여권이 군사적 조치 등을 포함해 고강도 대응책을 고민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정 대표는 또 “국방부 장관이 천안함 사건에 대해 외부폭발에 의한 사고이고 우리 안보는 중차대한 국면이라고 발표했다”며 “외부폭발이라고 할 경우 많은 사람들은 어뢰에 의한 공격으로 추측하고 있고, 정말 확실하고 명백하게 북한의 공격이라면 남북관계, 동북아 평화, 안보에 심각한 도전이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일본의 여야 정치인들에게 “우리나라가 당사자이긴 하나 현대 국가는 집단안보 체제”라며 “완벽한 원인규명을 위해 우방국으로서 협조와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