⑨ 쓰레기 버리지 맙시다
⑨ 쓰레기 버리지 맙시다
  • 최승희기자
  • 등록일 2010.03.07 23:20
  • 게재일 2010.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오후 포항시 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 일대. 야산에 둘러싸인 이 아파트 주변 특정 구역은 사람들의 발길이 잘 닿지 않는 허점을 이용, 쓰레기 불법 투기가 흔한 곳이다.

특히 쓰레기 종류도 일반 생활쓰레기에서부터 가구와 가전 등 수수료 지불 후 관공서에서 발급하는 허가용 스티커를 부착해야 하는 대형폐기물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이 가운데 대부분이 대형폐기물로 수수료 부담 때문에 사람들의 눈을 피해 불법으로 투기하고 있는 것.

인근 주민 김모(56)씨는 “산책을 위해 그 일대를 자주 지나는 데 스티커를 부착하지 않은 생활 가구 등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면서 “안 그래도 사람 손길이 닿지 않아 우범지대나 마찬가진 데 넘쳐나는 쓰레기들로 환경마저 어지럽히고 있다”했다.

#7일 오전 동빈내항. 포항시의 동빈내항 복원사업으로 시행된 동빈부두 정비로 지난해 말부터 대대적인 부두 정비작업이 시행되면서 기존과 180도 변한 친자연적 모습으로 변모했다.

그러나 행정당국의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반 비닐봉투에 담긴 생활쓰레기들이 여전히 부두 곳곳에서 눈에 띠었다. 어구, 생활쓰레기 등 엄청난 쓰레기로 마치 작은 쓰레기장을 연상케 한 예전에 비해서는 훨씬 개선됐지만 엄청난 예산을 들여 정비한 지 얼마되지 않은 부두에 투기된 불법 쓰레기는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인근 교회로 이동하던 시민 이모(62·주부)씨는 “최근 부두가 정비되면서 달라진 동빈부두 모습에 흡족했는데 정비가 끝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부터 불법 투기 쓰레기가 눈에 띈다”면서 “지날 때마다 씁쓸하다”고 했다.



무인단속 카메라(CCTV) 설치, 과태료 부과, 파파라치 운영 등 지자체마다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다양한 제도가 운영되고 있지만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도심지 등 상대적으로 단속의 손길이 잦은 곳은 불법투기 행위가 줄어들고 있지만 사각지대의 불법투기는 여전한 것.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포항시는 지난 2008년 하반기부터 어르신 인력을 활용하는 등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을 펼쳐 시행 첫 달 총 1천986건, 과태료 부과액은 1억9천만원의 단속실적을 거뒀다.

그러나 이러한 시책도 사각지대 및 교묘한 투기자들을 잡지는 못해 올해부터는 사업을 더욱 강화, 포항시는 올해를 `쓰레기 불법투기 없는 원년`으로 정하고 대대적인 지도·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달부터 명예감시원 375명, 어르신 불법투기단속반 38명, 청결지킴이 환경봉사대 60명 등을 동원해 불법투기자에 대한 지도·단속을 한다. 이들은 읍·면·동별 취약지 순찰과 주민 계도·홍보 및 상습 불법투기자 적발·신고 등의 활동을 하게 되며 포항시는 또 명예감시원을 연중 모집해 원룸 밀집지역 등 상습 불법투기지역에 1명씩 고정 배치해 저인망식으로 불법투기자를 감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포항지방해양항만청은 동빈부두 정비사업으로 상대적으로 환경정비에 취약한 송도부두의 쓰레기 불법투기가 극심하자 최근 열흘에 걸쳐 대대적인 수거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일부 시민들의 무분별한 무단투기 등 불법투기 행위가 완전히 근절될 때까지 지속적인 홍보 및 지도·단속을 통해 명품도시 포항건설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최승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