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특수` 꿈틀… 관련업체 신났다
`설 특수` 꿈틀… 관련업체 신났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1.31 23:25
  • 게재일 2010.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경기가 살아나고 있다.

31일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유통업체 등에 따르면 여러 가지 대내외 악재 등에도 불구하고 경제는 예상경로에 따라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설 관련 업체들의 매출도 뚜렷하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1월8일부터 설 선물 예약판매를 시작한 롯데백화점의 경우 28일까지의 판매실적이 지난해 동기대비 35.8% 늘었다. 신세계백화점도 지난 8일부터 24일까지 예약판매를 실시한 결과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52.7% 증가했다. 이마트의 경우 지난해보다 매출이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동원 F&B는 올해 설 선물세트 매출목표를 지난해보다 9% 늘어난 752억원으로 잡았다. 매출목표를 달성할 경우 창사 이후 설 선물세트로서는 최대기록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처럼 올 설에 뚜렷한 명절특수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계속되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전통시장은 여전히 썰렁한 모습이다.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상인들은 점포마다 `폭탄세일``가격파괴`등의 팻말을 걸어놓고 호객을 하고 있으나 “설 대목은 실종된 지 오래”라고 밝혔다. 가락동 농수산물 도매시장의 경우 선물용으로 가격이 비싸지 않은 사과와 배 등 과일류를 제외하고는 별다른 특수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일반적이다. 시장 상인들은 올해 설 경기가 예년과 비슷하거나 더 못할 것이라는 전망 아래 물량도 많이 확보하지 않은 채 관망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