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아바타`
  • 관리자
  • 등록일 2009.12.17 22:10
  • 게재일 2009.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도적인 비주얼, 상상 이상의 세계를 만들다
`화려한 CG` 장대한 영상 만들어 … 높은 기술력 비해 스토리는 진부

제임스 카메론이 12년 만에 신작을 내놨다. 제목은 `아바타`. 우리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이용할 때 우리를 대신하는, 바로 그 아바타다.

제목에서 풍기는 뉘앙스처럼, 하반신이 마비된 전직 해병대원 제이크(샘 워딩튼)는 접속 프로그램을 통해 나비족 아바타로 새로운 삶을 얻는다.

하지만 현실 세계와 가상 세계의 이분법이 아닌, 자신과 아바타의 모습 모두를 같은 현실 세계에 놓고 있다는 점이 기존의 가상현실을 다루는 영화들과는 방향이 다르다. 접속을 해야 그 존재를 인식할 수 있는 온라인 게임식 세계관이 아닌, 현실과 또 다른 현실 모두가 배경이 되기 때문에 인간과 나비, 각각의 입장에서 현실을 바라볼 수 있다. 명령 불복종, 같은 종족의 배신과 같은 말로 설명될 수 없는 더 큰 가치가 객관적으로 그려진다.

가까운 미래, 지구는 자원 고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판도라 행성의 자원을 채굴하기로 한다. 하지만 판도라에는 3m의 키에 뾰쪽한 귀와 파란 피부를 지닌 토착 원주민 나비족이 살고 있다. 처음에는 나비족과의 공조 체제에서 판도라 행성의 자원을 채굴할 생각이었지만, 생각대로 되지 않자 나비족을 몰살하고 자원을 독차지하기로 결정한다. 판도라 프로젝트에 참여한 제이크는 자신의 아바타를 통해 나비족의 일원이 되어 그들과 함께 생활한다. 신임을 얻은 후에 자원을 나눌 의도였지만,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잔인하게 나비족을 학살하는 인간의 행동에 분노한다. 족장의 딸인 네이티리(조 샐다나)와의 사랑, 나비족의 운명, 판도라 행성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인간에 맞서기로 하는 제이크. 활과 화살로 전함에 맞서는 싸움이지만, 제이크는 선두에 선다.

`아바타`의 가장 큰 장점은 압도적인 비주얼이다. `트랜스포머` 이후, CG로 만들어내는 비주얼은 그 끝을 봤다고 생각했지만, `아바타`는 한 차원 높은 비주얼로 또 다른 세계를 만들어냈다. 특히 350페이지에 달하는 `판도라피디아`라는 책을 만들어 그것을 바탕으로 디테일을 완성한 행성 판도라는 영화의 가장 근본이 되는 비주얼로, 실제 존재하는 행성처럼 현실감이 넘친다.

영화의 큰 배경인 판도라 행성에는 300m 높이의 울창한 우림과 하늘에 떠있는 산, 나비족을 지켜주는 영적인 힘을 지닌 나무 등 볼거리가 풍성하다. 광활한 자연 경관은 지구에서 볼 수 없는 것이기에 신비로움을 더한다. 이런 신비로움을 대상으로 한 인간의 무차별적 폭격 장면도 압권이다. CG가 아닌 실제 영상이라고 믿겨질 만큼 장대한 영상을 만들어낸다.

이는 CG로 만들어진 피사체와 배경은 물론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움직임 덕분인데, 바로 이모션 퍼포먼스 캡처라는 새로운 기법으로 가능했다. 기존의 퍼포먼스 캡처는 단순히 움직임을 잡아 CG로 표현했지만, 이모션 퍼포먼스 캡처는 초소형 카메라로 배우들의 눈동자의 움직임은 물론 작은 표정과 느낌까지 잡아내 더욱 사실적으로 표현할 수 있었다.

기술적으로 높은 완성도를 보인 `아바타`의 주제의식은 의외로 단순하다. 화려한 비주얼을 담고 있지만 과거 `늑대와 춤을`이나 `포카혼타스` 등이 보여줬던 세계관을 답습하고 있다.

서부개척시대에 원주민을 학살했던 잔혹한 백인이나 여전히 힘없는 인종이나 나라를 무력으로 지배하려는 강대국의 전쟁 야욕이 그것이다. 여기에 자연과 환경을 무차별하게 파괴하는 인간의 이기적인 측면도 강조하며 마치 도덕 교과서에나 나올 법한 근본적이고 얄팍한 의식만을 담아냈다는 평에 대한 확인은 관객의 몫으로 남겨둔다.
관리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