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인 채소` 수입량 급증
`절인 채소` 수입량 급증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11.05 20:53
  • 게재일 200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추김치 수입량은 정체한 반면 김치 `반제품`인 절인 채소의 수입량은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식품의약품안전청에 따르면 지난 2007년 절인 배추 등 `절임류`의 수입금액은 2천567억원으로 2005년의 1천744억원 대비 47% 증가했다.

반면 배추김치 수입량은 같은 기간 5천406억원에서 4천934억원으로 9% 감소했다.

2007년 한 해 김치 수입량은 1조873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식약청은 김장철을 앞두고, 원산지와 품질을 주의깊게 살펴보고 김장원료를 선택할 것을 당부했다.

고춧가루는 이물질이 없는 깨끗한 분말상태의 제품이 좋으며 흰 분말이 섞인 고춧가루는 상한 고추인 `희아리`를 사용한 것이므로 구입하지 않는 것이 좋다.

젓갈은 새우, 멸치 등 원료가 생산된 곳과 제조국이 다를 수 있으므로 원료 원산지와 제조업체 소재지를 모두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진 마늘은 특유의 노란 빛깔이 있으면서 물기가 많지 않은 제품이 좋다.

식약청은 김치 및 김치원료가 안전하게 유통될 수 있도록 이달 말부터 기획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