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준설토 처리` 자치단체 재정 부담”
“4대강 `준설토 처리` 자치단체 재정 부담”
  • 이현주기자
  • 등록일 2009.10.22 22:10
  • 게재일 200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22일 국토해양부의 `4대강 하천 준설토 처리지침`과 관련, “정부는 4대강 준설토 처리비용의 지자체 전가를 전면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예천군의 경우 낙동강 적치장 건설에 올해 예산의 10% 정도인 250~260억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고령군도 적치장 터 보상비 등의 비용으로 300억원의 예산이 요구되는 등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에 큰 압박이 되고 있다”면서 “국토부는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을 압박하고 부채를 증가시키는 준설토 처리 비용의 해당 지자체 전가를 중지하고, 무리하고 일방적인 4대강 정비사업을 전면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구시와 경북도는 환경을 파괴하고 지방재정을 파탄내는 일방적이며 무리한 중앙정부의 낙동강정비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를 거부하라”고 요구했다.

/이현주기자 su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