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복단지, 의료기기개발 `가속도`
첨복단지, 의료기기개발 `가속도`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09.10.13 21:03
  • 게재일 200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의료기기 연구·제조회사인 (주)메디슨(대표이사 손원길)의 자회사인 (주)프로소닉이 첨복단지에 연구시설과 생산시설을 투자키로 했다.

13일 대구시에 따르면 세계 최초 3D 초음파 장비를 개발한 국내 유일의 초음파 진단장비 회사인 (주)메디슨이 100% 출자한 의료용 초음파 응용기기 분야 벤처기업 (주)프로소닉과 15일 오후 4시 시청 10층 회의실에서 첨단의료복합단지 내 의료연구개발시설과 생산시설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특히 한국의 대표 의료기기 연구·전문 기업인 (주)메디슨의 자회사 (주)프로소닉과 연구개발시설과 생산시설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체결로 대구 첨복단지의 첨단 메디컬 테크놀로지 개발 및 생산에 한층 가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 회사에서 100% 출자한 (주)프로소닉은 1990년 초음파 일반 산업용 전자 부품을 시작한 지 18년 이래 국내 초음파 물질 개발 및 초음파 응용기술 분야의 선두주자로서의 자리매김해 의료용 초음파 응용기기 분야에서 국내는 물론 세계의 선진 기술과 대등한 품질을 확보하고 있고 초음파 압전 세라믹에서부터 조립 및 설계, 그리고 의료용 초극세 동축 케이블까지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해 일관 공정으로 품질 및 가격에서 선진 외국제품보다 경쟁력 우위를 확보한 세계 유일의 벤처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이 128억 원이다.

이상길 대구시 첨복단지추진단장은 “한국생활환경시험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화학시험연구원 등 정부출연기관, 국가 공인 시험 및 인증기관 분원 설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의료기기 관련 기업과 투자 관련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첨복단지의 기능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