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성범죄자, 사회서 최대한 격리”
“아동성범죄자, 사회서 최대한 격리”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10.05 21:03
  • 게재일 2009.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5일 안산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과 관련, “아동 성범죄자는 재범의 가능성이 높은 만큼 신상정보 공개 정도를 높여 사회에서 최대한 격리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말하고 “아동 성폭력 범죄자는 해당 거주지 주민들이 인지할 필요가 있고, 이사를 가더라도 이사한 동네 주민들이 그 위험을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아동 성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보다 장기적이고 근원적인 처방이 필요하다”면서 “피해 아동에 대한 법적 보호와 의료지원 등은 여성부가 주관하고 총리실 법무부, 지방자치단체, 지역병원이 동참해 유기적이고 종합적인 예방·단속 체제를 구축해달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맞벌이 부부 자녀들이 등하교길에 위험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있다는 데 문제점이 있다”며 “자녀들이 안심하고 학교에 다닐 수 있게 `아동지킴이` 제도의 확대시행 등 사회 전반의 시스템을 더 굳건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