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양자·다자 핵협상 용의”
북한 “양자·다자 핵협상 용의”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10.04 21:45
  • 게재일 2009.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일 북한 총리는 핵문제 논의를 위한 양자, 다자 협상에 나설 수 있다고 4일 방북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에게 밝혔다.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는 김영일 총리가 이날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원자바오 총리와 회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핵무기 활동`과 관련해 협상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비핵화 실현은 고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라면서 “북한은 다자 및 양자대화를 통해 비핵화 목표를 실현한다는 것을 포기한 적이 없다”고 말하고 “북한은 중국과 이 문제에 대해 긴밀하게 대화하고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원 총리는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한다는 북한의 입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유관 당사국의 이익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원 총리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공통적인 인식이자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해 조속한 시일 내에 북한이 협상 테이블에 나올 것을 간접적으로 촉구했다.

양국 총리는 이날 총리회담에서 수교 60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의 과거를 뒤돌아보면서 미래의 더욱 긴밀한 발전을 다짐했다.

회담 후 두 총리는 경제, 무역, 교육, 여행 등의 분야에 관한 양국 협력협정서에 서명했다. 중국신문사는 양국이 국경지역인 압록강변에 새로운 도로와 교량을 건설하는 것에 의견일치를 봤다면서 정식으로 건설 프로젝트를 시작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