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화해, 그리고 평화… 마지막 가는 길 애도
용서·화해, 그리고 평화… 마지막 가는 길 애도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09.08.23 21:21
  • 게재일 2009.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직 주요인사 등 정파·노선떠나 대거 참석
남북 화해·민주주의 정착 등 고인의 업적 기려

김대중 전대통령의 마지막 가는 길은 화해와 용서, 그리고 평화와 화합이 숨 쉬는 공간이었다.

입법·사법·행정 등 3부의 전·현직 주요 인사와 학계, 종교계, 재계, 시민사회 등 각계 지도층 인사들은 이날 국회 잔디마당에서 열린 영결식에 대거 참석해 정파와 노선의 차이를 넘어 `화합과 통합`의 장(場)을 연출했다.

참석자들은 김 전 대통령이 현대사에 아로새긴 민주주의와 인권신장, 남북화해와 협력, 지역주의 극복을 위한 노력 등 업적을 회고하면서 한마음으로 고인의 영면을 기원했다.

장의위원장인 한승수 국무총리는 조사를 통해 “생전에 당신 스스로를 추운 겨울에도 온갖 풍상을 참고 이겨내는 `인동초`에 비유했던 것처럼 투옥과 연금, 사형선고와 망명에 이르기까지 참으로 험난했던 삶이었다”며 “평범한 사람이라면 한 번도 감내하기 어려웠을 수많은 시련을 대통령께서는 불굴의 의지와 집념으로 이겨내셨다”고 김 전대통령의 삶을 기렸다.

한 총리는 이어 “대통령께서 이루고자 하셨던 민주주의 발전과 평화적 통일 그리고 국민 통합에 대한 열망은 우리의 미래를 열어가는 소중한 길잡이가 될 것”이라며 IMF 외환위기 극복, IT 강국 건설 등 김 전 대통령의 치적을 회고하면서 “특히 어려운 이웃과 소외된 계층을 위한 대통령님의 각별한 관심과 배려도 오늘의 우리들이 한층 더 받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통령님은 생전에도 늘 `남북으로 갈라진 것도 모자라 동서로 갈라지고 계층 간에 대립하고 세대 간에 갈등해서는 우리의 미래는 없다`고 강조하셨다”면서 “특히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는 이유로 서로 반목해온 해묵은 앙금을 모두 털어내는 것이 우리 국민 모두의 참뜻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희호 여사의 대학 후배로 여성운동을 하면서 김 전대통령과 이 여사가 결혼하기 전부터 각각 알고 지내며 1987년 김 전 대통령이 총재로 이끌었던 평화민주당의 부총재였던 박영숙 전 부총재가 추도사를 낭독했다.

조사에 이어 고인의 신앙이었던 천주교를 시작으로 불교와 기독교, 원불교의 순으로 종교의식이 진행됐고, 영결식장 양쪽 무대에 설치된 대형 전광판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행적을 기리는 생전 영상이 방영됐다. 영상에는 국민의정부 당시 김 전 대통령의 성과로 평가되는 `IMF 외환위기 극복`, `IT 강국 건설`, `6.15 남북정상회담`, `2002년 월드컵의 성공 개최 ` 등의 내용이 담겼으며 약 4분가량 방영됐다.

이어진 헌화 및 분향은 이희호 여사 및 아들 홍일, 홍업, 홍걸 등 유가족, 이명박 대통령 내외,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 씨, 전두환. 김영삼 전 대통령을 비롯 전직 대통령(예우), 한승수 장의위원장, 여야 정당 대표, 해외조문사절단, 주한 외교단 순으로 진행됐다.

끝으로 “너무 쓰리고 아픈 고난의 생을 잘도 견딘 당신을 나는 참으로 사랑하고 존경했습니다”라는 이희호 여사의 마지막 편지글과 21발의 조총으로 영결식은 마무리됐으며, 고인의 유해는 여의도 민주당사와 동교동 사저 등을 둘러본 후 국립현충원에 안장됐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