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묘 현충원 유공자 묘역 하단 조성
DJ묘 현충원 유공자 묘역 하단 조성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8.20 21:27
  • 게재일 200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서울현충원은 20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현 국가유공자 묘역 하단에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현충원 정진태 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전 대통령의 유가족과 행정안전부와 협의한 결과 서울현충원의 국가유공자묘역 하단부에 김 전 대통령의 묘역을 조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묘역 위치는 국가유공자 제1묘역 하단으로, 인근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과 중종의 후비인 창빈안씨의 묘소가 있다.

정 원장은 “유가족이 묘역을 최대한 소박하고 검소하고 친환경적으로 조성해 달라고 요청했다”면서 “묘역은 국립묘지설치법에 따라 봉분과 비석, 상석, 추모비 등을 합해 80여평(16mⅹ16.5m)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부터 묘소 정비작업에 착수하고 21일에는 묘소의 틀을 갖추는 `활개치기` 작업이 진행될 것”이라며 “22일에는 봉분 조성과 진입로 개설, 임시재단 등을 설치하고 23일까지 조경작업을 모두 끝낼 것”이라고 밝혔다.

현충원 관계자는 “묏자리는 지관(地官)과 김 전 대통령의 장조카가 정한 것으로 안다”면서 “장소가 굉장히 협소하지만 유족들의 뜻에 따라 결정됐다”고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의 묘역은 추후 유족이 원할 경우 부인 합장도 가능하다.

서울현충원에 조성된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은 주차장과 진입로 등을 모두 합쳐 각각 500평, 1천100평이다. 김 전 대통령 묘역에는 주차장은 들어서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현충원 관계자는 전직 대통령의 서울현충원 추가 안장 가능성에 대해 “현충원이 답변할 사항이 아니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나타냈다.

정부는 서울현충원에 국가원수 묘를 쓸 공간이 부족하자 2004년 6월 대전현충원에 전직 국가원수 서거에 대비해 8위의 안장이 가능한 9천653㎡ 규모의 국가원수 묘역을 조성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