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와 영욕 함께한 세아들
DJ와 영욕 함께한 세아들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8.19 22:19
  • 게재일 200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지도자의 아들로 지근 거리서 보필
대통령의 아들 격상 후 비리로 비운겪어

김대중(DJ) 전 대통령과 세 아들 홍일, 홍업, 홍걸씨는 부자지간이면서 정치적으로는 동지로서 고난과 영광을 함께 했다.

세 아들은 아버지의 구속과 연금 등 군사정권의 탄압으로 어려워진 집안을 이끌었고 `DJ의 아들`이란 이유로 정치적으로 억압을 받을 때도 지근 거리에서 아버지를 도와 훗날 대통령을 만드는 데 일조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런 아들들에게 미안함과 함께 애틋한 부정(父情)을 보였다.

사형수로 수감됐던 1980년 12월 세 아들에게 편지를 보내 “너에게 준 충격이 얼마나 컸을까 생각할 때 아버지는 언제나 너에게 본의 아닌 일을 한 것 같아 죄책감을 느껴왔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장남 홍일(61)씨는 아버지의 정치적인 굴곡을 그대로 뒤따랐다. 아버지가 대선에 출마, 박정희 전 대통령에 맞섰던 1971년에는 민청학련 사건의 배후로 지목돼 고초를 겪었고 1980년엔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그는 1980년 결성된 30만명 회원 규모의 청년조직인 민주연합청년동지회(민청)를 실질적으로 이끌면서 국민의 정부 탄생을 외곽에서 도왔다.

하지만 50대 중반 들어 내란음모사건 때 고문을 당한 후유증이 악화되면서 사실상 정치활동을 접고 투병생활을 해왔다.

차남 홍업(59)씨도 형과 함께 정치권 주변에서 아버지를 도왔다. 김 전 대통령 망명 시절엔 한국인권문제연구소를 설립했고 광고이벤트 회사 `밝은 세상`을 운영하면서 선거 홍보 책임을 맡아 아버지의 당선에 공을 세웠다.

그 역시 내란음모사건으로 형과 함께 중앙정보부에 끌려가 고초를 겪기도 했다.

이희호 여사가 낳은 3남 홍걸(46)씨는 일찍이 미국에 머물며 `민주투사`였던 두 형과는 다른 삶을 살았지만 고교생 때인 1980년 아버지의 구속과 사형언도를 지켜봐야 하는 등 어릴 적부터 마음고생이 심했다.

꿈만 같았던 아버지의 대통령 당선과 함께 세 아들은 탄압받는 야당 지도자의 아들에서 `대통령의 아들`로 신분이 격상됐지만 이번에는 주위에서 가만두지 않았다.

권노갑 전 의원의 양보로 15대 때 목포·무안갑에서 금배지를 단 홍일씨는 재선의원 때인 2003년 `나라종금 로비` 수사 과정에서 돈을 수수한 혐의가 드러나 불구속 기소됐다.

또 홍업과 홍걸씨는 2002년 `이용호·최규선 게이트`에 연루돼 아버지의 재임기간 구속되는 비운을 겪었다. 당시 야당과 언론에서는 세 사람을 `홍삼트리오`라고 불렀고, 이런 낙인은 아직도 지워지지 않은 채 이들의 진로에 족쇄가 되고 있다.

홍업씨는 17대 무안·신안 재보선에 출마해 금배지를 달았으나 18대 때 비리 전과로 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뒤 낙선했다. 정치권 안팎에 있는 두 형과 달리 홍걸씨는 중국에 머물며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난 자신만의 삶을 모색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