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포항바다국제연극제 27일 팡파르 열정의 무대… 감동의 한여름밤
2009 포항바다국제연극제 27일 팡파르 열정의 무대… 감동의 한여름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09.07.22 17:34
  • 게재일 200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19개팀 참가 8월4일까지 작품 선보여
환호해맞이공원 야외무대·문예회관 등서 공연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국제연극제인 `포항바다국제연극제`가 그 아홉번째 축제를 펼친다.

`2009 포항바다국제연극제`가 오는 27일부터 8월4일까지 9일간 포항시 환호해맞이공원 야외무대와 포항문화예술회관 등에서 열린다.

포항바다국제연극제의 장점은 바다가 보이는 공원에서 무더위를 잊고, 해질무렵 야외공연장에서 연극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포항시와 포항바다국제연극제 진흥회(이사장 이병석 국회의원)가 주최하고 포항바다국제연극제 집행위원회(위원장 백진기)가 주관하는 포항바다국제연극제는 올해로 9회째로 러시아, 일본 등 해외 4개팀과 국내 15개팀 등 19개팀이 함께 한다.

이번 연극제는 개막작과 폐막작이 셰익스피어의 역작인 `로미오와 줄리엣`의 러시아 및 한국 작품을 비교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개막작과 폐막작인 러시아의 `모스크바 문 씨어터`와 한국 극단 목화의 `로미오와 줄리엣`은 같은 작품을 러시아와 한국의 두 극단이 완전히 다른 형식으로 공연해 큰 성공을 거뒀던 작품들로, 평단뿐만 아니라 연극 애호가들의 비상한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축제 기간동안 환호해맞이공원 내 해맞이극장에서는 셰익스피어의 다양한 작품들이 무대에 올려지는 `셰익스피어 페스티벌`이 진행된다.

포항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는 `모노드라마 열전` 이라는 부제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세 편의 모노드라마를 공연한다.

연극제는 27일 환호해맞이공원 해맞이극장에서 개막공연 문 씨어터의`로미오와 줄리엣`을 시작으로 연극제 기간 참가팀의 공연이 이어진다.

이어 8월4일까지 해외초청공연으로 일본 극락가극단의 `파라다이스 부부 만세`(7월31~8·1일), 미국 댈러스 한인연극협회의 `거위의 꿈`(30~31일), 몰도바 극단의 `피카소의 여인`(8월3일) 등이 선보인다.

이외에도 국내초연으로 선보이는 인천시립극단의 퓨전 뮤지컬 `사랑과 광증`(28~29일), 한국적 해석으로 재탄생시킨 한국연출가협회의 `사랑의 헛수고`(30~31일), 원작의 감동을 그대로 전달할 극단 골목길의 `햄릿`(8월1~2일) 등이 `셰익스피어 페스티벌`이라는 부제 아래 환호해맞이공원 내 해맞이극장에서 공연된다.

해맞이공원 내 달맞이극장에서는 극단 노뜰의 `귀환`(27~28일)과 프로젝트 그룹 연의 `말복`(29~30일), 일본 초청작인 극란가극단의 `파라다이스 부부 만세`(31일~8월1일), 극단 성좌의 `블랙코메디`(8월2~3일), 윤영욱 댄스컴퍼니의 `The Wall`(8월4일) 등 5개 작품이 공연된다.

또한 러시아에서 수학한 배우와 연출가로 이뤄진 명품극단의 `행복한 죽음`(27~28일)과 미국 초청작인 달라스 한인연극협회의 `거위의 꿈`(30~31일)이 포항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 오른다.

여기서는 `모노드라마 열전`이라는 부제로 장두이 레퍼토리의 `춤추는 원숭이 빨간 피터`(8월1~2일)와 몰도바 극단 유진 이오네스크의 `피카소의 여인`(8월3일), 극단 은하의 `버자이너 모놀로그`(8월4일) 등도 함께 선보인다.

이외에도 국내초연으로 선보이는 인천시립극단의 퓨전 뮤지컬 `사랑과 광증`(28~29일), 한국적 해석으로 재탄생시킨 한국연출가협회의 `사랑의 헛수고`(30~31일), 원작의 감동을 그대로 전달할 극단 골목길의 `햄릿`(8월1~2일) 등이 `셰익스피어 페스티벌`이라는 부제 아래 환호해맞이공원 내 해맞이극장에서 공연된다.

백진기 포항바다국제연극제 집행위원장은 “야외극장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한 여름밤에 느끼는 여러 가지 다른 형식의 다양한 셰익스피어 작품들이 공연장을 찾아온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과 감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