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상의, 성서~옥포 9.3㎞ 고속국도 통행료 조정 나서
대구상의, 성서~옥포 9.3㎞ 고속국도 통행료 조정 나서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09.07.09 17:43
  • 게재일 200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10년 6월에 완공될 예정인 성서~옥포간 9.3㎞ 고속국도가 유료화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달성2차산단과 현풍의 200만평 테크노폴리스, 구지의 260만평 국가과학산업단지에 입주하고 있는 기업들의 물류비용 등의 증가로 경영에도 부정적 영향은 물론 지역경기 활성화에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에 대구상공회의소는 지난 8일 옥포~성서 고속국도 통행료 조정을 국토해양부, 한국도로공사, 대구시, 국회 국토해양위 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건의했다.

대구상의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가 시공하고 있는 성서~옥포간 고속국도 확장 공사(4차선→8, 10차선)가 2010년 6월에 완공되면 기존의 서대구~화원IC 구간(약 11㎞)의 3개 나들목(성서, 남대구, 화원)이 폐쇄되고 남대구요금소가 새로 설치돼 그동안 무료 통행이었던 서·남대구~화원IC 구간이 유료화될 예정이다. 따라서 고속국도 완공으로 이 도로를 이용하게 되는 달성2차산단과 현풍의 테크노폴리스, 구지의 국가과학산업단지 입주기업들의 부담이 늘어나게 된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