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녹색성장委` 출범
포스코 `녹색성장委` 출범
  • 이창형기자
  • 등록일 2009.07.07 15:29
  • 게재일 200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가 주요 계열사와 함께 녹색성장 추진과 환경경영 구현을 위한 전략수립 및 정책협의를 위해 `범포스코 녹색성장위원회`를 출범시켰다.

7일 포스코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진 범포스코 녹색성장위원회는 포스코 정준양 회장을 위원장으로 포스코 이동희 사장을 비롯한 기술, 투자, 연구 분야의 포스코 임원 8명과 포스코건설, 포스데이타, 포스코파워 등 출자사 대표 10명으로 구성됐다.

정준양 회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범포스코 녹색성장위원회 출범은 저탄소 녹색성장이라는 국가비전과 회사 3대 경영이념 중 하나인 환경경영을 구체적으로 실천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고 밝히고 “철강산업에서의 윤리경영은 바로 저탄소 녹색성장이란 생각으로 환경경영을 통해 새로운21세기 윤리경영을 뿌리내리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이 날 범포스코 녹색성장위원회는 포스코의 녹색성장 비전으로`Global Green Growth Leader`로 명명했다.`Global Green Growth Leader`는 녹색성장 시대를 이끌어나가는 글로벌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미다.

또한 저탄소 체제 구축을 통한 철강업계 제일의 경쟁우위 지속과 녹색신사업 발굴·육성을 통한 비철강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범포스코 녹색성장 마스터플랜을 오는 10월에 수립할 예정이다.

범포스코 녹색성장위원회는 마스터플랜을 구체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산하에 저탄소철강기술, 기후변화대응, 신재생에너지, 녹색신성장사업 등 4개 분과위원회를 매분기 개최해 과제별 전략 수립 및 추진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저탄소철강기술 분과위원회에서는 철강프로세스 개선을 통한 혁신적인 CO2 배출원단위 저감과 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 전략을, 기후변화대응 분과위원회에서는 포스트 교토 체제 본격 진입에 대비한 단계별 전략을 수립한다.

신재생에너지 분과위원회에서는 전략대상 분야에 대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 전략을, 녹색신성장사업 분과위원회에서는 녹색 신성장사업 확대와 저CO2 일관제철기술 패키지의 고유 브랜드화를 통한 해외사업진출 전략을 수립한다.

/이창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