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환자 실명 막는 물질 발견
당뇨환자 실명 막는 물질 발견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7.06 10:38
  • 게재일 2009.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의 심각한 합병증 중 하나로 실명까지 이를 수 있는 당뇨병성 망막증(diabetic retinopathy)의 진행을 차단할 수 있는 물질이 발견됐다.

미국 오클라호마 대학 보건과학센터와 딘 맥기 안질환연구소의 제이 마 박사는 당뇨병성 망막증과 관련된 염증과 혈관생성을 억제하는 천연물질을 찾아냈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의 온라인 의학전문지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4일 보도했다.

당뇨병성 망막증이란 눈 뒤쪽의 감광조직인 망막 표면에 있는 혈관이 부풀어 누출되거나 새로운 비정상 혈관이 생성돼 터지면서 진행되는 안질환으로 증세는 점점 악화돼 시각장애나 실명에 이르게 된다.

현재는 마땅한 치료방법이 없기 때문에 이를 차단할 수 있는 물질이 발견되었다는 것은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마 박사는 나노분자 기술을 이용, 당뇨병성 망막증 환자의 망막에 이 물질을 주입한 결과 염증과 혈관누출이 멎고 비정상 혈관 생성이 억제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물질의 발견은 당뇨병성 망막증 치료에 새로운 길을 열어줄 것이라면서 치료용 점안액을 포함, 새로운 치료법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