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수위주 교육관행 개선하라”
“점수위주 교육관행 개선하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09.06.24 17:01
  • 게재일 200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도 `지역·계층 할당제` 제고 바람직

“사교육 못받아 대학못가는 악순환 멈춰야”



이명박 대통령은 24일 “학생들이 사교육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교육감님들이 점수위주의 교육 관행을 개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두 시간 반동안 전국 16개 시도교육청 교육감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현재와 같은 대학 입시제도가 바뀌지 않으면 초ㆍ중ㆍ고 교육은 변할 수 없다. 공교육을 살려야 한다. 우리 청소년들이 입시에 시달리지 않고 대학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 나의 소망”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김은혜 부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잠재력과 성장가능성이 있는 학생, 창의력과 인성을 갖춘 학생들을 선발하기 위해서 각 대학들이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입학사정관제와 관련해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전제한 뒤 “입학사정관은 전직 총장 분들을 중심으로 선발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면서 “경험 있고 신망이 두터우신 분들이 맡으면 문제가 생기더라도 설명하고 설득해서 이해를 돕는데 보탬이 되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 대통령은 “서울대학 등 국립대학도 성적 위주의 선발보다는 현행보다 더욱 지역과 계층별 할당을 높여 보다 다양한 계층의 학생들에게 기회가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바람직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간담회 중간 중간에 “가난한 학생들이 사교육을 받지 못해서 대학진학에 어려움을 겪는 악순환이 멈춰져야 한다”는 요지의 발언을 거듭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오늘의 자신이 있도록 해 준 삶의 은인이었다며 세 분의 은사를 소개하기도 했다. 집안 형편이 어려워 중학교를 끝으로 학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을 때 길에서 장사를 하던 자신의 손을 이끌고 야간 고등학교를 가게 해 준 선생님, 더 배우고 싶은 마음을 버리지 못해서 매번 들렀던 청계천의 헌책방 주인이 “대학입학금은 합격한 이후에 걱정하지 왜 지금부터 걱정하느냐”며 책을 손에 쥐어주고 대학시험을 보도록 결정적인 조언을 해 준 뒷이야기, 대학등록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환경미화원 자리를 소개해 준 재래시장 상인들의 기억을 되짚은 것.

이 대통령은 “이분들이 내 인생의 큰 교훈이 되었다”면서 “어렵다고 포기해서는 안 된다. 가난의 대물림이 이어지지 않도록 대학 당국과 시·도교육감 분들이 힘과 의지를 모아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