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윤리강령
경북매일신문 기자는 국민의 알 권리를 공정하고 신속하게 충족시키고, 진실을 알릴 의무를 가진 언론의 최후 보루로 공정보도를 실천할 사명을 띠고 있으며, 이를 위해 국민으로부터 언론이 위임받은 편집권을 공유할 권리를 갖는다. 특히 기자에게는 다른 어떤 직종의 종사자들보다도 책임감과 사명 등 투철한 직업윤리가 요구된다. 이에 경북매일신문 기자들은 지켜야 할 행동기준으로서 윤리강령과 그 실천요강을 제정하여 이를 준수하고 실천할 것을 다짐한다.
제1조 (언론자유와 책임)
  1. 우리는 외부의 간섭이나 압력에 의한 편집권의 침해를 막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한다.
  2. 우리는 경영과 편집의 분리원칙을 수호하며, 주주라 하더라도 부당한 간섭이나 압력을 행사 할 수 없음을 천명한다.
  3. 우리는 보도·제작과 관련해 권력·금력 등 외부의 부당한 개입이나 영향력 행사를 배격한다.
  4. 우리는 사회의 건전한 여론 형성, 공공복지의 증진, 문화의 창달을 위해 전력을 다한다.
  5. 우리는 국민의 기본적 권리를 적극적으로 수호할 것을 다짐한다.

제2조 (공정보도)

우리는 정확성과 객관성을 바탕으로 공정하게 보도하며, 잘못된 보도에 대 해서는 솔직하게 시인하고 신속하게 바로 잡는다.


제3조 (개인의 명예보호)

우리는 개인의 명예와 사생활을 침해할 우려가 있는 내용에 대해 보도를 자제한다. 다만,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한 경우 또는 일반적으로 인정된 공인의 경우에는 예외로 한다.


제4조 (품위유지)

우리는 언론인의 품위를 손상시키는 비윤리적인 행위를 하지 않으며, 특히 보도·제작과 관련하여 금품이나 기타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않는다.


제5조 (사생활 보호)

우리는 개인의 명예를 해치는 사실무근한 정보를 보도하지 않으며, 보도대상의 사생활을 보호한다.


제6조 (취재원 보호)

우리는 어떠한 경우에도 취재원을 보호한다.


제7조 (인사위원회 운영)

윤리강령의 유권해석 및 판단, 위반사례에 대한 심의 등을 위해 노사 공동으로 인사위원회를 설치, 운영한다. 이 위원회의 운영규정은 별도로 정한다.


부칙
  1. 우리는 윤리강령을 위반한 사례가 발생했을 경우 누구라도 인사위원회에 신고하여 인사위원회 소집을 요구할 수 있다.
  2. 인사위원회 운영은 별도 규정에 따른다.
  3. 이 강령은 회사와 위원회 위원장이 합의해 수정·보완 등 개정할 수 있다.
  4. 본 기자윤리강령은 1993년 2월 1일부터 시행한다.

- 1차 개정 : 2016년 10월 10일 부분개정

- 2차 개정 : 2017년 2월 24일 부분개정

- 3차 개정 : 2018년 2월 1일 부분개정 (실천요강 제 13조 – 법률 준수)

경 북 매 일 신 문

[경북매일신문 기자윤리강령 실천요강]
  1. 우리는 보도․제작과 관련해 취재원으로부터 촌지나 전별금 등 어떠한 명목으로도 금전을 받지 않는다.
  2. 우리는 신문사의 지위를 이용하여 상품을 무료로 또는 할인해서 구입하는 등 상거래에서 부당한 이익을 얻거나 그 밖에 개인적 이득을 꾀하지 않는다.
  3. 우리는 취재원으로부터 제공되는 향응이나 접대, 그리고 무료여행, 시설물의 무료이용 등 부당한 이익을 받지 않는다.
  4. 지위를 이용해 취재원으로부터 주식․채권 등 유가증권을 일절 받지 않는다.
  5. 우리는 취재를 위한 편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제공받는다.
  6. 취재 및 활동과정에서 알게 된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개인, 친족, 투자, 재산증식 등 금전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는다. 또한 취재 담당분야의 기업 주식에 대한 직접투자나, 지분참여 등 이해관계를 맺어서는 안 된다.
  7. 보도 및 논평에 필요한 서적이나 음반 등 자료를 받을 수 없다. 이 같은 자료는 회사에 경비를 요청하여 구입한다.
  8. 동료기자에게 개인적인 민원해결 및 청탁을 하지 않는다.
  9. 우리는 국내외 출장을 비롯해 취재활동에 필요한 모든 경비를 자체 부담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외부의 경비 지원에 따른 취재활동은 윤리강령의 정신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제한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
  10. 취재과정에서 취재원으로부터 비난받을 여지가 있는 저급한 언행을 삼간다.
  11. 우리는 사내 인사발령이나 사원 채용 등 인사상의 문제와 관련해 회사 안팎의 어떠한 부당한 청탁이나 개입도 배격한다.
  12. 우리는 언론인의 윤리를 훼손하거나 회사의 명예를 손상할 우려가 있는 외부 활동을 하지 않는다.
  13. 우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을 준수한다.